Rath World » 2007 » April

Archive

Archive for April, 2007

오랜만에 타자방. 은해한테 졌다.

April 25th, 2007 6 comments
 
[12:24] TAJACHAT - MSN 타자방님의 말:
just♠how♧to◎face△and♡to◁embrace●the●coming♤highs♠and●lows
[12:24] 황장호, rush님의 말:
just how to face and to embrace the coming highs and lows
[12:24] TAJACHAT - MSN 타자방님의 말:
황장호, rush님의 입력이 인식되었습니다.
[12:24] TAJACHAT - MSN 타자방님의 말:
+-----------------------------------------------------+
| 순위 | 속 도 | 정확도 | 별 명
+-----------------------------------------------------+
| 1등 | 631.11타 | 100.00% | 장호(rath)
+-----------------------------------------------------+
| 이 문장의 최고타: 634.63타 은해(angel)
+-----------------------------------------------------+

간만에 날랐건만. 은해를 밟지 못했다. 제길슨 orz

Categories: Daily Tags:

완전 소중한 사진을 공유합니다.

April 23rd, 2007 7 comments

코딩하러 가야되서 길게는 못쓰고 핵심만 정리하고 갑니다.
dew님이 공유해주신 완전 소중 이나영 사진 :$

Categories: Daily Tags:

쇼펜하우어 문장론 : Arthur schopenhauer; syntax

April 23rd, 2007 4 comments

유혹하는 글쓰기를 구입하러 서점에 갔다가 정작 그 책은 안사고 옆에 놓여있던 책을 샀다.
그것은 바로 쇼펜하우어 문장론 이다.

아직 40페이지 정도밖에 읽지 못했지만, 아무래도 철학자인 쇼펜하우어가 쓴 책이라 그런지 짧지만 임팩트 강한 문장들이 많았다. 프리드리히 니체의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도 그렇지만 철학자들의 짧은 문구에는 무지막지한 통찰력이 담겨있는 것 같다.

이 책과 함께 구입한 두려움 없는 글쓰기도 괜찮은 편인데, 쇼펜하우어 문장론과는 좀 다른 성격이다. 두려움 없는 글쓰기는 예제도 있고 읽기도 쉽다. 내용도 괜찮지만 왠지 애착가지 않는 책이다. 책이 너무 쉬워서 그럴까? 쉽게 얻은 것은 쉽게 잃을 거라는 것을 추종하는 나의 성향 때문이겠지.

니체나 쇼펜하우어의 책을 읽다보면, 그 내용의 어려움을 내가 따라가지 못하고 난해하다고 치부해버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쇼펜하우어의 이 책은 ‘문장론’ 이란 제목 때문인지 비교적 따라가는 데 어려움이 없었다. 니체의 책 처럼.. 단 10줄을 읽고도 뒷통수를 뻑-(씨익) 맞은 기분이 들며 기본으로 10분은 사색하게 만드는 것은 다르지 않았다.

철학자들의 책을 논하기엔 내가 너무 어리고, 나를 비롯해, 책을 많이 사두고, 읽을 거리 잔뜩 모아놓고 읽지 않거나 간단히 리뷰만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만한 패러그래프를 옮기고 싶다.

인간의 정신은 외부로부터 강압적으로 주입되는 강요에 쉽게 굴복될 만큼 나약한 면이 있다.
이에 대한 반작용으로 주체적인 사색이 등장하게 되는데, 이 같은 주체적인 사상은 감정이라는 발단을 필요로 한다. 그러므로 다독(多讀)은 인간의 정신에서 탄력을 빼앗는 일종의 자해(自害)다. 압력이 너무 높아도 용수철은 탄력을 잃는다. 자신만의 고유한 사상을 가장 안전하고 확실하게 손에 넣는 방법은 독서다.
천성이 게으르고 어리석은 일반인이라도 꾸준한 독서를 통해 일정한 학문적 수준에 도달할 수 있는 것은 바로 그 때문이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이렇게 얻어진 길은 결국 실패할 수밖에 없다.
독서는 어디까지나 타인이 행한 사색의 결과이기 때문이다. 비유컨대 포프의 조서처럼 “영원히 읽히지 않기 위해 영원히 읽는” 것이다.
그러므로 학자란 타인이 남긴 책을 모조리 읽어버리는 소비자이며, 사상가란 인류를 계몽하고 새로운 진보를 확신하는 생산자라고 표현할 수 있다.

니체와 함께 쇼펜하우어도 염세주의라 논란의 여지가 있는 내용이 꽤 있다. 하지만 그 주장이 강하기 때문에 난 쇼펜하우어의 글을 보며 뒷통수를 뻐억- 뻐억- 맞으며 그의 팬이 되버렸다.

Categories: Books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