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th World » 2007 » June

Archive

Archive for June, 2007

생일 그리고 기분 좋은 선물

June 21st, 2007 17 comments

지난 수요일은 제 생일이였습니다 (H)

한날님의 이 글에 동의하는 저는 미투데이 서비스에 푹 빠져있습니다.
최근에는 급격한 체력악화로 어디에서도 퍼포먼스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만,
이것도 한 때- (씨익) 라고 생각하고 무리한 약속들 다 취소/째기 콤보 날리면서 재충전하고 있습니다. -_-;

근성과 정신력으로 버티는 것에 자신이 있는 저도, 무너진 체력앞에서는 아무 힘도 쓸 수 없습니다.
다 욕심많은 제 탓이지만, 생일을 맞이하야 기분 좋은 일들이 있었으며. 지친 저에게 조그마한 기쁨을 안겨준 것들을 소개합니다.

일단 미투데이 친구들로부터 받은 축하메시지입니다! 상상도 못했는데.. 살짝 눈물나올뻔 했습니다.

“저 오늘 생일이에요!! 생일 축하해주세요! 하악 o^-^o”

이 글을 올려써 metoo 54개나 받고! 댓글 160개를 받았습니다 ㅠㅠ

두번째는 미투데이에서 알게되었고, 생수통 소녀로 유명하신 비류연님께서 친히 부쳐주신 ‘물리적’ 선물입니다.
깜찍하게- 생수통을 보내주셨어요! >_<

[인증샷]

[대략적인 크기]

[생수를 채운 모습]

이런 분을 스타로 둔 저는 햄볶아요~ ㅎㅎ 고맙다 비류연! ㅋㅋ

마지막으로 심장군이 선물해준 제로쇼크 맥북 가방입니다. 이제 저도 맥북들고 주말에 된장남 놀이할 수 있게됐어요 ㅎㅎ

생활의 활력소를 주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설마.. 아직도 미투데이 아이디가 없으신가요? 초대장을 드립니다.
얼마전에 만든 OpenID 귓속말로 제 오픈아이디 http://rath.myid.net/ 로 초대장을 받을 email을 알려주세요. 바로 초대장 보내드리겠습니다. 😉

Categories: Personal Tags:

알랭 드 보통의 불안을 읽으며

June 13th, 2007 9 comments
Categories: Books Tags:

미투백일잔치 후기

June 12th, 2007 6 comments

나열하는 과정 자체가 스트레스가 될 정도로, 뭐했는지 기억도 안나는 요즘이지만

그래도 왠/만/하/면 가고 싶은 모임은 꼭 나가자 모드이며, 정웅이가 키보드도 가져왔고
저번에 포스팅한 이적 – 다행이다 동영상 때문에 노래도 부르게 되어서 -_- 그저 그렇게 갔습니다.

잠실에서 전장군, 심장군과 만나서 압구정으로 가는 361 버스를 탔습니다.
붕가붕가 디자이너스 클럽 앞에서 내려서 노리피플을 검색하기 시작했습니다.

정말 찾기 어렵더군요!!!!

다행히 심장군이 가져온 맥북에 담긴 지도덕분에 어렵지 않게 (그래도 10분은 헤맸지만) 찾을 수 있었습니다.
도착해서 제일 먼저 임팩트를 받았던 것은.. 정웅이가 차에서 키보드를 꺼내는 모습이였습니다.

아 이제 빼도 박도 못하는구나 ㄱ-

테이블들이 너무 붙어 있어서 이동이 쉽지 않아 인사하고픈 분들 눈으로 타케팅만 하고 말 한마디 나누지 못한 분들이 너무 많았습니다. 그게 제일 아쉬웠어요. 한 4번은 징하게 만나야 정상적인 의사소통이 가능한 병을 가진 제게는 안타까운 하루였습니다.

노리피플이 찾기 어려워 중간에 디자이너스 클럽 앞으로 마중가서 픽업해온 분들도 있고

안드로이드 형님
프리버즈
솥아횽아

집에 가시는 길 고이 배웅해드린 분도 있습니다.

업동님

며칠전 제게 소중한 책을 선물해주신 펭도님이 이 날 소개하신 유니크미투데이도 아주 인상깊었습니다. 감동 그 자체라고나 할까요 (H) 많이 많이 구매해줍시다. 사기꾼이 넘쳐나는 이 드러운 세상에 저렴한 가격으로 이런 감동을 얻을 수 있는 것 찾기 어렵습니다.

또 하나 잊을 수 없는 건 유명 블로거이시기도한 태우님의 예사롭지 않은 건반 솜씨와 함께 불러주신 노래였습니다. 아마츄어가 아닙니다. 진정한 프로의 모습이였습니다!

제닉스님의 랩도 멋있었습니다. 노래목록을 쫘악- 보여주며 신청곡을 받는 여유로운 모습, 그리고 기대에 부흥하는 랩 실력까지요!

저녁 8시 이후부터는 막장신기 멤버들이 모여들면서, 더이상 후기를 쓸 수 없을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씨익) 결국 전 오전 2시 30분경 필름을 분실하고 전장군에 의해 집으로 수송됐습니다. (회비 안내고 튀어서 죄송해요! ㅋㅋㅋ)

그럼 생수통 소녀 비류연님이 열창하신 아베마리아 짧은 동영상을 보시며 좋은 하루 되시길!

@movie:image=http://xrath.com/img/jhmui_avemaria.jpg,movie=http://desk.xrath.com/files/jhmui_avemaria.flv,width=320,height=240@

Categories: me2day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