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me2day

미투데이 이펙트

Direct 유입이 아직도 많긴 하지만, 지난 한 주 다음웹인사이드가 분석해준 유입경로는 아주 볼만.

미투데이 이펙트가 슬래시닷 이펙트처럼 되는 날이 올까? -_-;

Categories
Daily

끄적임 4

오랜만에 20시간 연속 수면을 취했다. 조금전 눈 비비고 일어나 식빵에 계란 씌워먹고 있다.
주말엔 미투데이 이용자 모임(MDN?)도 다녀오고, 장군들과 노래방도 갔고 진정 평일보다 더 빡센 일정이였다.

눈을 떠보니 월요일 AM 01:30. 미투데이에 가보니 오전 2시부터 9시까지 점검이란다.
고맙다. 미투데이. 주말에 처리해야할 수많은 일들을 못한 나에게, 자유로이 움직일 수 있는 여유를 주는구나. -_-

일단 처리해야할 것은 사이버대학 수업 듣기.
큰 의지없이 사이버대학에 편입한지 어언 1년이 지났다. 그냥 날로먹으려고 컴퓨터공학과에 지원했고 온갖 날로먹기 좋은 과목들만 들었다. 이번 학기는 자바스크립트, PHP, ASP, 네트워크 프로그래밍, MFC 프로그래밍 이런 것 밖에 없다. xrath.com 업하면서 웹프로그래밍을 조금씩 하긴 하지만 어디까지나 취미이고 웹프로그래밍으로 돈을 벌어본 적은 거의 없으니까.. 그다지 나쁜 것은 아니지 -_-

처음엔 쉬운 과목들이니까 ‘항상 장학금 받아야지~’ 했지만, 조금씩 바빠지고 귀찮음이 생기면서 ‘그래 학교에서의 배움에 엄청난 뜻이 있었던 것도 아니고 졸업만 하자~’ 로 살살 바뀌는 이 얄팍한 마인드.

이 글을 작성하는 시점에도 교수님은 ‘MFC로 직선 그리기 프로그렘의 메뉴 구현’을 열강하고 계신다.
Win32 API는 취미로 많이 했었지만 진정 MFC 프로그래밍은 학교에서밖에 안해보는구나. 앞으로도 학교에서만 했으면 좋겠다. (7)

며칠전 복지카드로 구입한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를 띄엄띄엄 20페이지 정도 읽었다.
완전 내 스타일. 니체 좋다. 난 읽던 책에서 마음에 와닿은 인용구를 홈피에 옮기는 것을 좋아하는데, 내 홈피만큼 나에게 주기적으로 노출되는 미디어가 없기 때문이다.
아래 문구는, 나에게 과도한 자아성찰의 욕구가 나를 괴롭게만 만들고 결국 날 이롭게 하지 못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해주었다.

– 그 무덤을 파는 자들, 나는 그들을 연구자 혹은 탐구자라고 불렀다. 이처럼 나는 말을 뒤섞는 방법을 배웠다. 무덤을 파는 자들은 스스로 모든 병을 파낸다. 낡은 폐허의 밑바닥에는 악취가 괴어 있다. 그 진창을 휘저어서는 안 된다. 산 위에서 살아야 한다. – p.294

아침이 밝으면 고기반찬으로 배부른 아침을 먹게 될텐데, 계란 씌운 식빵을 두 쪽이나 쳐먹어서 그런지 무게중심이 배로 갔다.

커피 한잔 마시고, 하려던 코딩 열심히 해야겠다. 미투데이가 점검일 때도 내가 방황하지 않도록!

Categories
Life

시간을 느끼게 해주는 Lifepod RSS

신기배님이 만든 Lifepod 을 사용한지 어느덧 1달이 되갑니다.
자주 사용한 것은 아니지만, Lifepod 을 쓰며 ‘아아 좋은데~?’ 하게 되는건 깔끔하고 예쁜 디자인! 이 아니라 모든 데이터가 시간 기준으로 묶여있다는 것입니다.

제가 블로그에 새로운 포스트를 남기게 되는 동기는, 내가 내 홈피에 딱 들어와 최근 글이 맨 앞에 보입니다. 그것은 작성 도중 이미 머리속에 박힌 글이기 때문에 머리속에는 아주 오래전의 것으로 기억되어버리고, 왠지 내가 상당히 게으른 홈피 관리자라고 느껴집니다.

그래서 “아 이러면 안돼” 하면서 쓰기도 하고, 그냥 자연스럽게 쓸 것들이 생각나서
혹은 포스팅 안한지 너무 오래된거 아니야? 라는 생각으로 포스트를 남기곤 합니다.

그런데 오랜만에 Lifepod 로 Rath World RSS 구독 신청을 해둔 페이지를 봤더니

주황색 부분이 Rath World RSS 입니다.
Lifepod RSS 달력에서는 entry 1개만 보여주니, 거의 매일 매일 포스트를 올렸던거지요.
‘느끼기 어려웠던 시간감각을 깨워준다’ 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요

사람에게 새로운 뷰를 주는 겁니다. 내가 PIMS로 관리하려는 어떤 데이터. 일정, 다이어리, RSS 등에 대해 익숙했던 툴로 보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스킨을 적용하는 거지요. 이쁜 디자인이 아니라 Time base 라는 새로운 생각의 스킨으로요. 물론 Lifepod도 시간이 지나면 다시 이전것으로 돌아가려는 부류가 자연스레 생기겠지만, 좀 거창하게 말하면 새로운 패러다임이라고 생각합니다.

신기배님과는 공식적으로 이야기 해본적이 없고 항상 비공식적으로만 얘기를 해서 (ㅋㅋㅋㅋㅋ)
공개하기 어려운 앞으로 지원할 계획인 기능들도 많이 들어볼 수 있었는데, 다 만드실지는 모르겠지만 ㅎㅎ 그런 아름다운 마인드를 가진 개발자가 풀 퀄리티로 꾸준히 개발해 나가는 모습을 보면 참 즐겁습니다.

4월 1일 오전 10시, Lifepod 이 세상에 나옵니다.
선착순 100명 조심들 하세요 ㅎㅎ

Categories
me2day

미투데이 덕에 tinyurl 스러운 것 만들다

미투데이에 글을 남길 때는 북마클릿을 사용하더라도 URL 포함 150자를 넘지 못한다.
그래서 tinyurl를 쓰곤 한다던데, 자식 tinyurl.com 이면 xrath.com 보다도 긴 주제에 -_-!!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를 구입했다고 자랑하는 글을 올리면서 예스24의 긴 URL(http://www.yes24.com/Goods/FTGoodsView.aspx? goodsNo=426994&CategoryNumber=001001017001011) 올리려다가
그놈 참 띠거워 보여서 MSN 타자봇이랑 대충 연동했다.

URL 형식은 http://xrath.com/url/1
등록은 타자봇에서 아래 그림처럼 할 수 있다.

은근 이러저리 손 많이 댔다.
(1) mysql에다 tinyurl 테이블 만들고
(2) web.xml에 /url/* servlet-mapping 추가
(3) 서블릿이 받으면 쿼리해다 302 안녕~
(4) 타자봇에다 startsWith “줄여죠 http://” 잡아다 db insert 코드 넣기
(5) 타자봇 죽였다 살리기 -.-

MSN 타자봇이 뭔지 잘 모르는 분들을 위해 프리버즈군이 가르켜준 프리웨어 Wink로 스크린캐스트를 만들어봤다.

아래 있는거 이미지 아닙니다. 마우스로 클릭하세요! 동영상입니다.
@movie:image=http://xrath.com/img/tiny1508.jpg,movie=http://desk.xrath.com/files/tinyurl.flv,width=640,height=480@

MSN 타자봇이 뭔지 모르신다면 xrath.com 앞에 골뱅이 앞에 taja를 MSN 친구로 추가하시면 봇이 자동 수락해주기 때문에 아무런 절차없이 즐거운 타자봇 세상으로 올 수 있다. 줄여죠 기능을 타자봇 유저라면 누구나 맘껏 쓸 수 있다 🙂

MSN 타자봇에 대해 더 자세한 정보를 알고 싶으면? 여기 클릭

Categories
Books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 니체

어제 포스팅에 잠깐 등장했던 니체 전집의 7번째 책인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에서 몇몇 문구를 인용해보려 합니다.

호의적인 위장

사람들과 교제할 때에는 흔히 우리가 마치 그들의 행위의 동기를 간파하지 못한 듯 호의적으로 위장하는 것이 필요하다.

가장 위험한 당원

모든 당에는 당의 원칙들을 너무 신뢰하는 의견을 말함으로써 나머지 사람들로 하여금 탈당을 자극하는 사람이 하나씩 있다.

환자에게 충고하는 자

환자에게 조언을 하는 사람은, 그것이 받아들여지거나 거절당하거나 간에 그에 대한 우월감을 가지고 있다. 그 때문에 예민하고 자존심이 강한 환자들은 자신들의 질병보다도 조언하는 사람을 더 미워한다.

평등의 두 가지 방식

평등의 욕구는 다른 모든 사람을 자신에게까지 끌어내리려고 하거나 (헐뜯거나 비밀로 하거나 다리를 걸어서) 또는 자신을 모든 사람과 함께 끌어올리려는 (인정하거나 도와주거나 남의 성공을 기뻐함으로써) 것으로 표현될 수 있다.

반대하는 이유

한 의견이 우리들에게는 단지 그 전달된 어조만이 호의적이지 않을 뿐인데도, 사람들은 흔히 그 의견을 반대한다.

신뢰와 친밀함

다른 사람과 의도적으로 친밀해지려고 애쓰는 사람은 대체로 자신이 상대방의 신뢰를 얻고 있는지에 대하여 확신을 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신뢰를 확신하는 사람은 친밀함에 큰 가치를 두지 않는다.

용감한 사람들이 어떻게 설득되는가

어떤 행위를 실제의 행위보다 훨씬 더 위험하게 표현함으로써 사람들은 용감한 사람들이 어떤 행위를 하도록 설득할 수 있다.

기다리게 하는 것

사람들을 흥분하게 하고 그들 머리 속에 나쁜 생각을 하게 하는 가장 확실한 수단은 그들을 오래 기다리게 하는 것이다. 이것이 비도덕적으로 만든다.

사려 깊은

아무도 기분 상하게 하지 않고, 아무에게도 폐를 끼치지 않으려고 하는 것은 정의로운 기질의 표시일 뿐만 아니라 두려움이 많다는 표시일 수도 있다.
– 내가 이것 땜에 R.A.T.M. 2집 Vietnow의 Fear is your only god! 부분에 열광한다.

공격의 동기

사람들은 단지 누구에게 아픔을 주고 그를 이기기 위해서가 아니라 아마 자신의 힘을 의식하기 위해 공격하기도 한다.

편지를 잘 쓰는 사람

책을 쓰지는 않으면서, 생각은 많이 하고 충분히 사교 생활을 하지 못하며 사는 사람은 대개 편지를 잘 쓰는 사람이 된다.

친구의 비밀

대화의 소재가 없어서 당혹스러울 때, 친구의 비밀스러운 사항을 누설하지 않은 사람들은 거의 없을 것이다.

공로가 있는 자들의 자만심

공로가 있는 자들의 자만심은 공로가 없는 사람의 자만심보다 훨씬 더 기분을 상하게 만든다. 왜냐하면 그 공로가 이미 기분을 상하게 하기 때문이다.

니체 책, 이거 구입한지 한참 됐는데도 아무리 읽어도 읽어도 정신적 데미지가 커서 앞으로도 몇년동안은 내 삶에 충격을 줄 수 있을 것만 같다.

아, 그리고 나만큼 소심하고 귀가 얇은 사람들을 위해 한마디 더 쓰려 한다.
프리드리히 니체는 염세적이다. 니체의 이 문구들을 읽고 속 쓰려하지는 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