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Development

Java SE 6 번역기 돌린 후 교정 작업 후기

ezTrans 로 슥슥 번역 후..

자주 쓰이는 패키지들 API 문서 영문과 한글을 대조하면서 어색한 단어 치환 목록을 만들던 중
재미있었던 (아니 난해해서 어려웠던) 것들을 몇 개 소개합니다.

일단 가타카나를 발음 그대로 옮겨진 것들은 대충 보기만 해도 인지가 됩니다.
‘제스추어’ 나 ‘바운딘그복스’, ‘디스팟치’ 그런 것들이 대표적인데요, 조금만 주의력을 쏟으면 쉽게 원래의 의미를 찾아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랫 녀석들은 빡쌨습니다.

하늘
자산
이륙 시각의 연기
세치기
아이돌 상태
성냥
호랑이 용기

하늘이라.. 이 클래스의 메서드는 모두 하늘입니다. 라네요.. 도대체 이게 뭘까요 -_-?
empty….

자산은 property.. 이것도 원문장과 함께 보면 참으로 재밌습니다 하하;

이륙 시각의 연기.. 하아.. PushBackInputStream 클래스의 번역된 초벌 문서를 처음 봤을 때,
‘이륙 시각의 연기 버퍼의 선두에…’ <- -_-…. 이녀석은 그냥 ‘push back(되밀치는)’로 대치했습니다.

세치기… 예, 인터럽트. 맞습니다. -_-;

아이돌 상태. 인지하기는 어렵지 않지만 IDLE 상태를 ‘아이돌’ 로 본다면 문서 읽다가 머리속이 뒤죽박죽이 될지도 모릅니다;

성냥은 쉽습니다. 예. 상상하는 그것입니다.

호랑이 용기.. 이거 번역은 포기하고 그저 영문 그대로를 넣었습니다. traversal 인데, 호랑이 용기인 상태로 문장을 읽으면..
‘FocusTraversalPolicy 의 주된 역할은, UI 로 포워드 호랑이 용기나 백 워드 호랑이 용기가 발생할 경우에, …’
허허허;;

참 이제, 다운로드 버전도 배포합니다. 제 서버는 허약하니 마음껏 퍼가서 미러링 하셔도 됩니다.

다운로드: http://xrath.com/files/jdk-6-docs-ko.zip
바로보기: http://xrath.com/javase/ko/6/docs/ko/api/

Categories
Development

Java SE 6 Documentation 한글 버전

Java SE 6 한글 문서 1차 버전을 완성하였습니다.

Java SE 6 한글 문서 http://xrath.com/javase/ko/6/docs/ko/
Java SE 6 한글 문서 다운로드 http://xrath.com/files/jdk-6-docs-ko.zip

번역기 기반으로 작업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지트랜스 xp의 사소한 문제들로 16시간 정도의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아래와 같은 작업 순서를 거쳐서 만들었습니다.

  1. Java SE 6 일본어 문서 다운로드
  2. 모든 문서를 UTF-8 에서 SJIS 로 변환
  3. 번역기로 노가다 번역
  4. 번역된 모든 문서를 UTF-8로 재변환
  5. 어색한 단어를 치환하기 위해 리뷰 3시간
  6. 치환 테이블로 모든 문서에 대해 replace all
  7. 패키징

어색한 부분은 스프링노트 치환 테이블 개선을 통해 꾸준히 업그레이드 할 예정입니다.
협업자 분들과 많은 개선을 시킨 후에는 다운로드 가능한 형태로 배포할 계획이니 많은 참여 부탁드릴께요.

Java SE 6 한글 API 문서 http://xrath.com/javase/ko/6/docs/ko/api/

치환 테이블에 참여하실 분은 스프링노트 우측 상단 ‘이 페이지 작성에 참여하기’ 버튼을 눌러 언제든 요청하실 수 있습니다.

현재 협업자는

입니다.

치환 테이블로 한계가 보일 경우, 레몬펜을 통해 교정 작업을 하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네요. 😉





노가다의 산물이 여러분에게 도움이 되었다면 위 버튼을 눌러 제 PayPal 계좌로 1 달러라도 기부해주세요~

[Donation 에 참여하신 분들]

  • humbleprogrammer님 – 7$
  • iolo님 – 10,000 KRW
  • neonatas님 – 3$
  • 플로우 게임즈 일동 – 9.631127$
Categories
Development

Java SE 6 Documentation 한글 버전 준비중

지난 2005년 Java SE 5 일본 문서를 번역기 돌리기 노가다와 몇가지 스크립트로 한글 버전을 만든 바 있습니다.

2008년 5월이 다 끝나가지만.. 아직 아무도 Java 6 문서 번역을 안하셨길래 3년전과 거의 동일한 방법으로 Java 6 한글 문서를 만들고 있습니다.

현재 총 html 문서 11218 개 중 4802 개 문서를 완료한 상태이구요.
이지트랜스를 통해 번역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일본어 문서를 한글로 번역한 것이기 때문에 영문을 번역한 것보다는 훨씬 자연스럽지만, 아무래도 어색할텐데요. 지난 JDK 1.3 부터 1.5 까지는 제가 임의로 10여개의 단어만 replace 했었지만 이번에는 많은 사람의 참여를 통해 보다 완성도 높은 한글 문서를 만들어 가려고 합니다.

스프링노트에 ‘Java SE 6 번역을 자연스럽게‘ 페이지를 만들어뒀으니, 참여를 원하시는 분은 이 글에 오픈아이디로 댓글을 달아주시거나 rath.myid.net 으로 귓속말을 보내주세요.

현재 번역 속도로 미루어 볼 때, 토요일 늦은 밤이면 초벌 한글 문서를 웹에서 볼 수 있게 될겁니다.
지겨운 번역 작업에 힘을 주세요~

저의 이러한 작업이 US 7달러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PayPal 계좌로 7달러를 기부해주세요. 제가 하는 작업은 이 문서의 [후기] 부분이 적혀 있으며, 총 11218개의 문서 중 매번 마우스로 50여개의 파일을 손으로 찍고, 번역을 돌리는 작업을 200회 정도 반복하는 일입니다.





위 버튼을 누르면 제 PayPal 계좌로 원하는 만큼의 달러를 기부할 수 있습니다.

협업자나 기부자는 별도 페이지로 계속 업데이트 할 생각입니다.
당분간은 제 블로그를 통해서만 공지하겠으니 양해부탁드릴께요 :$

Categories
Life

긴장

사람은 긴장을 한다.

성향에 따라 어디서도 자연스러운 사람도 있고 어디서든 긴장을 많이하고 부자연스러운 사람도 있다.
한국 사람은 특히 긴장을 많이 하는 것처럼 보인다. 아무튼.

원래 쓰려던 제목은 ‘긴장하는 상황’ 이였다.
집 앞 길을 걷다가 갑자기 긴장하는 상황에 대한 뭔가가 머리속에서 후르르 지나갔는데
마침 길을 걷는 중이였기 때문에 바로 글로 옮기지 못하고 모바일에 키워드만 기입해뒀다가
RTM 에 넣은지 10일이 넘은 지금에서야 글을 쓴다.

나는 언제 긴장을 하는가? 아니, 나를 긴장하게 만드는 것은 무엇인가.
장소? 사람? 정도가 머리에 떠오른다. (사람일 경우 그저 그 사람 없는 곳이면 되므로 비교적 쉬울까)

장소에 대해 생각해본다.
아주 어렸을 때, 유치원에 다닐 때부터 몸이 안좋아서 쿨럭 쿨럭 거리고 끙끙 앓더라도 학교에 가면 아무런 증상이 없다. 마찬가지로 요새도, 회사에 출근하면 아프지 않다.

이것들은 편하기도 하고 불편하기도 한 여러사람들이 있는 곳이며, 자주 가는 곳이다. 만약 1번만 가고 쌩이라면 사람들을 의식하지 않기 때문에 긴장을 조금 더 풀 수 있을 것이다. 아무튼 ‘그런 곳’ 이기 때문에 아드레날린이 뱅글~뱅글~ 돌면서 아픔을 잠시 동안 느끼지 못하게 해줄 것이다.

그럼 이번엔 긴장이 유발되는 장소 말고 긴장이 해소되는 장소를 생각해보자.

화/장/실

좋은 아이디어는 화장실이나 목욕탕에서 잘 떠오르곤 한다는 이야기도 있고, 실제로 우리는 그런 경험을 많이 하게 된다.

뭔가 말이 이상하게 꼬이고 꼬였는데 -_-

우리가 필요한 아이디어나 퍼뜩 떠오른 생각들을, 그것을 소비할 수 있는 곳까지 어떻게 ‘잘’ ‘운반’ 할 수 있을까 가 나의 핵심 주제이다.

내가 알기로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러한 기술(?)이 필요 없을 것이다. 하지만 나처럼 한번에 하나만 생각하는 사람이 공사다망한 사회에서 대충이라도 섞여 살아가려면 필요하다.

가장 쉬운 예를 들어보면
화장실에서 똥을 싸다가 멋진 아이디어가 떠오른다.

이 경우 화장실은 긴장 해소와 관계된 장소이므로, 아이디어는 긴장 지수가 (음.. 100이 최고 긴장이라고 치고 0은 정신줄 놓은거라 친다) 10에서 나왔는데, 똥을 다 싸고 괄약근을 다시 일반 모드로 수축하고 휴지를 뜯어 어딘가를 닦고 (혹은 비데를 사용하고) 몸을 일으키고 바지를 다시 입고 벨트를 메고(이것은 옵션) 뒤를 돌아 물을 내리고 물을 틀고 손을 씻고 수건으로 물을 닦고 문을 열고 나온 후 불을 끄면, 어느새 그 분은 안드로메다로 떠나버렸다.

만약, 그 분이 아직 내 머리속에 있다 할지라도 이미 생각이 떠오른 시점과 몸 상태가 변경되었고 (자세나 괄약근) 인지할 수 있는 공간이 바뀌어 (전용면적 * 높이) 긴장 지수가 변경되었으니, 만약 생각을 화장실에서 문자화하여 저장해뒀을지라도 그것를 다시 이미지화 하여 머리속에 불러오는 것은 대단히 어려운 일이 된다.

이 경우 2가지 방법이 있다.

첫번째는, 두뇌 snapshot 을 뜨는 것이다. (죄송합니다)
두번째는, 장소를 바꾸지 않고 생각난 곳에서 그 생각이나 아이디어를 실현하는 것이다.

첫번째 방법은 풍부한 어휘력과 감정 표현력, 좋은 국어 실력, 빠른 타이핑, 빠른 수기 등으로 ‘어느 정도’ 커버할 수 있다. 하지만 이것 역시 항상 보이스레코더를 들고 다녀야 한다거나, 노트와 펜을 똥싸러 갈때마다 준비해야 하는 문제들이 있으며 똥을 다 싸고 노트와 펜을 잘 관리하지 않으면 화장실에 노트가 쌓이고 어느 시점이 되면 모두 폐기하게 되는 그런 문제아닌 문제점이 생길 수 있다.

두번째 방법은 똥 싸다가 ‘아 맞다 우유 사러 가야지’ 가 생각났을 경우 실현 가능성이 현저히 떨어진다. 좋은 방법은 그 순간 휴대폰으로 누군가에게 전화해서 ‘야, 언넝 우유 한 팩 사오너라’ 하는 것이 아닐까.

3월 중순경부터 Remember The Milk를 애용 중인데, RTM API들과 sms-mo 조합으로 생각났을 때 문자로 아이디어나 할 일을 등록하는 걸로 어느 정도 커버를 하고 있지만, 두뇌 이미지 snapshot 을 80바이트 미만으로 요약한다는 것은 피곤한 일이다.

지금은 회사와 집이 걸어서 2분 거리라 무의미해졌지만 집에 돌아가는 버스안에서 하고 싶은 많은 일들이 생각났지만 (해야하는 일이 아닌 하고 싶은 일) 이상하게도 방 안에 들어가는 순간 Context 가 뒤엎어지면서 조용히 잊어버리게 되고, 다시 다음날 퇴근 길에 같은 생각이 떠오르는 괴로운 경험들..

아직 답은 없지만 완성도가 높아지는 그 날을 꿈꾸며 포스팅을 마칩니다.

Categories
Development

로그 메시지는 ANSI로 이쁘게~

PC통신 시절, 각종 ANSI 들 기억 하시나요.

로그 메시지 이쁘게 만드는 거 귀찮아서 색상 입히기를 다시 기억해냈습니다.
이런 녀석들을 참고해서 만들고 있습니다.

ANSI Color logging with log4j for any appender
Xterm Control Sequences

맨날 거무튀튀하고 허연 로그 메시지 보느라 지겨우신 분들을 위해
ANSI 를 기억하기~

System.console().printf(“안녕하세요. \u001b[31;1m%s\u001b[0m은 빨갛고 두껍습니다%n”, “요것”);

$TERM xterm, ansi 일 때 잘 보입니다.

Microsoft Windows 에서는 escape 문자가 그대로 보일텐데요. NT 베이스는 지원하지 않는답니다.
Wikipedia 설명을 보면 System32/Config.NT 파일에 DEVICE=%SystemRoot%\system32\ANSI.SYS 를 넣어주면 된다고 하는데.. 재부팅 안하니까 적용안되는군요.

Windows 에서는 SetConsoleTextAttribute 를 써주세요. 누가 만들어 놓은 소스코드도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