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Movie

핑계입니다. 비겁한겁니다.

베토벤 바이러스 4화에서 좋아하는 부분.

마에스트로: 김갑용씨? 시향에 계셨다고 했죠. 은퇴는 왜 하신겁니까.
이순재: 나이가..
마에스트로: 나가란다고 그냥 나가요? 그 창창한 쉰일곱에?
이순재: 규정이..
마에스트로: 그 이후로 다른 오케스트라 왜 안들어갔습니까?
이순재: 나이가..
마에스트로: 핑계입니다.

마에스트로: 대학 졸업하고 오케스트라 왜 안들어갔습니까?
콘트라베이스: 그게, 불러주는 데가 없어가지구..
마에스트로: 핑계입니다.

마에스트로: 음대 왜 안갔어요.
캬바레: 아, 저, 아버님이 편찮으셔서.. 취..취직을.
마에스트로: 어머님은 뭐합니까. 형제, 자매, 누나, 형들은 뭐했구요.
캬바레: 제가 삼대독자인데다가.. 어머님은 춤바람이 나가지고.. 아버님은 누워 계시고.
마에스트로: 아프면 일 못합니까? 쓰러지면 라면 못 끓여먹어요?
캬바레: 그래도 아버님이 누워 계시는데.. 자식이..
마에스트로: 그걸 왜 배형주씨가 상관합니까. 자식 부모 다 필요없습니다. 나만 생각해야되요.

마에스트로: 넌 왜 대학 안갔어. 하긴 오만한 백치한테 뭘 바라겠어.

마에스트로: 이기적이 되어야 합니다.
여러분들은 너무 착해요.
아니 착한 게 아니라 바보입니다.
부모때문에, 자식때문에, 애때문에 희생했다? 착각입니다.
결국 여러분들 꼴이 이게 뭡니까.
하고 싶은 거 못하고 생활은 어렵고
주변 사람들 누구누구 때문에 희생했다, 피해의식만 생겼지 않습니까.
이건 착한 것도 바보도 아니고 비겁한겁니다!
맘만 먹으면 얼마든지 만들어낼 수 있는 백가지도 넘는 핑계대고 도망친겁니다. 여러분들은.

이제 더 이상 도망칠 때도 없습니다. 보시다시피 벼랑 끝 옥상이에요.
그래도 구지 나는 안되겠다 하는 분들, 잡지는 않겠습니다.
가세요.

마지막으로 도망칠 기회를 드리겠습니다.
단, 저쪽문은 제가 잠궜습니다. 도망은 이쪽 난간으로 치기 바랍니다.
3초 드리겠습니다. 하나, 둘, 셋. 없나요? 좋습니다. 여러분들이 선택한 길이니까 이의 없으시죠.
오늘부터 메인 곡, 롯시니의 윌리엄텔 서곡 들어갑니다.
지난번에 말랑말랑 예쁘기만한 넬라 판타지아와는 차원이 다릅니다.

하루 2시간, 아침 저녁으로 운동해서 폐활량 늘리세요. 헬스클럽 트레이너한테 오보에 코스 짜달라고 하시고.
당신은 지금이라도 트럼펫 학원 다니시고.
더 이상 연습, 시간없어서 밤에만 못합니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하루종일 할겁니다. 회사 관두세요.

공연까지만 휴직서 내세요. 휴가 내시던가.
뭘 멍하니 보고 있는겁니까.
시간이 없어요.
연습실로 뛰세요 어서.

Categories
me2day

미투데이에 남긴 흔적 – 망초 스페셜

  • 일 할때도 품에 안겨 놀아달라는 망초는 애교만점(me2mms me2photo)2008-09-21 02:14:51

    • 죠제 says 와 디게 작네요
    • rath says 제 품이 큰 것일지도요 ㅎㅎ


  • 일하지 말라고 시위중(me2mms me2photo)2008-09-21 02:38:34

    • 휘발성고양이 says 오, 심각한 표정! 헤헤
    • rath says 귀여워요 히히


  • 자다 깬 망초(me2video youtube 1분 6초)2008-09-21 05:48:05


이 글은 rath님의 2008년 9월 20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Categories
Books

아직도 가야 할 길

5483306.jpg

 

올해초쯤 읽은 책으로 분류가 처세도 아니고 자기관리도 아니다.

나에게 처세책은 ‘마음에 들지 않는 녀석들과 그럭저럭 잘 지내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이다. 자기 자신의 내면은 전혀 바꿀 생각이 없고 외면적인 스킬만을 도와준다는 것이다. 처세책 중에는 쓰레기가 많고, 가끔 베스트셀러와 전혀 상관없는, 서점에 가서 책을 뒤적여야만 얻을 수 있는 레어템들도 있다. 어디까지나 처세는 처세다. 혐오스러울 정도로 거지같은 인간과도 가식없이 잘 지내게 해주는 그냥 그런 녀석이다. 가식이 없다는 것은 특정 부류와 대화하기 좋은 자기 자신을 fork 했다는 것이라 어떤 의미에서는 가식이 될 수도 있겠다.

자기 자신을 교정하지 않고 처세에만 의존하는 전략은 결코 오래갈 수 없다. 훌륭한 종자와 환경을 가진 인간이라면 가능하겠지만, 대한민국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고 그런 녀석들과 학창 시절을 보냈고 그런 녀석들과 대학에 진학하거나 사회로 진출한 사람이라면 처세만으로는 부족하다.

그러나 처세에 의존한 전략이 나같은 종자를 가진 사람에게 오래가지 못한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한 시점의 나는. 좀 더 쓸만한 처세책을 찾아보게 되었고 처세책에 쓰여진 대로 행동하기가 어려운 것을 체감하며 자연스럽게 자기관리책들을 함께 읽게 되었다. 하지만 자기 자신의 전략을 바꿀 의지가 없는데 자기관리 책을 아무리 읽은들 무슨 소용이 있나. 배출구가 없는 불굴의 스트레스가 마음속에 차곡차곡 쌓일 뿐이고 이는 자해에 가까운 행동이다.

그래서 조금씩 더 깊숙한 곳을 건드려 보기로 했다. 성공하기 위한.. 따위의 책들을 벗어나서 심리학 책을 읽는다. 무의식에 접근하기 위한 위험한 시도. 효율이 극에 달하여 자신이 어디로 달려가고 있는지를 잊어버린 자들에게 꼭 필요한 시도. 그러다보면 그 내용이 너무나도 어려워 포기하기 쉬운 철학책들도 건드려보고 더 나은 솔루션을 얻기 위해 새로운 키워드 발굴을 위해 열심히 구글링도 한다. 그런 의미에서 기시다 슈가 쓴 게으름뱅이 정신분석 1, 2권도 상당히 좋아한다. 개개인의 무의식을 접근하는 책을 좋아하게 되었고, 지금도 좋아한다.

M. 스캇 펙이 쓴 ‘아직도 가야 할 길‘도 그런 책이다. 정보를 주기보다는 깨달음과 자극과 탄성을 주는 책. 그런 책들을 사랑한다.

일본의 자기관리 책들처럼 잘 정리되고 토막나 있지 않고 스토리 기반의 책이지만 인상 깊었던 구절 몇개를 옮겨본다.

 

부모가 아이들을 위해 보내는 시간, 그것이 바로 아이들이 부모에게 얼만큼 귀중하게 취급받고 있는가를 가늠하게 해준다. 사랑이 없는 어떤 부모는 자기들의 사랑이 부족한 것을 감추려고 아이들에게 자주 사랑한다는 말을 기계적으로 반복해서 아이들을 소중히 여긴다고 느끼게끔 하지만 애정이 가득 찬 마음으로 아이들을 위해 시간을 내주지는 않는다. 자녀들은 결코 그런 말들에 속지 않는다. 부모가 사랑한다고 믿기를 원하므로 의식적으로 그 말에 집착하기도 하지만 무의식적으로는 부모가 말로만 그러지 진심을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부모와 자식관계 뿐만이 아닌, 정을 기반으로 한 모든 관계에서 통용되는 말이다. 우리는 사랑할 때, 우리의 가장 큰 리소스인 시간을 쓴다. 그렇지 않다면 그 사랑은 suspend 되었거나 away 된거다.

 

우리가 발견한 것은, 그녀는 언제나 주어진 시간에서 처음 한두 시간은 즐거운 일을 반쯤 미리 해치우고 나머지 6시간은 지겹고 하기 싫은 일을 한다는 사실이었다. 그래서 나는 처음 한두 시간에 재미없는 일을 억지로라도 먼저 해치우고 나머지 6시간은 자유롭게 즐기는 것이 더 낫지 않겠댜고 말했다. 그녀도 스스로 공감하고 예전의 습관을 바꾸려고 했고 그 결과 더 이상 일을 질질 끌지 않게 되었다. 이는 그녀가 근본적으로 강한 의지의 소유자였기 때문에 가능했다.

 

이렇게 때문에 대부분의 처세술과 자기관리 기술을 읽는 행위는 그 의도를 만족시키는 경우가 거의 없다.

 

서른일곱 살이 끝나 가던 무렵, 어느 봄날의 일이다. 일요일에 산책을 하다가 이웃집에서 풀 깎는 기계를 수리하고 있는 것을 보았다. 나는 그 이웃과 인사를 했다.

“참으로 대단하십니다. 나는 그런 일은 하나도 할 줄 모르는데….”

그런데 이웃 친구는 내 말이 끝나자마자 퉁명스럽게 쏘아 붙이는 것이었다.

“시간을 들여 해 보려고 하지 않기 때문이죠, 뭐.”

마치 도사처럼, 단순하고 아무런 주저도 없이 정확하게 말하는 그의 대답에 나는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묵묵히 산보를 계속했다.

 

시간을 들여 해 보려고 하면 대부분이 해결된다. 이것은 프로그래밍을 하며 확실히 알게 된 거다. 그런데 풀 깎는 기계 이야기는 좀 충격적이였다. 나도 그런 일은 하나도 할 줄 모르고, 시간을 들여 해 보려고 한 적이 거의 없기 때문..

 

문제는 시간에 있다. 일단 개인적인 문제라는 것을 인지하면 그녀는 당황해서 어쩔 줄 몰라 한다. 그러면서 즉각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버리려고 한다. 그녀는 문제를 분석해 볼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불안감을 견뎌 내려고 하지 않았다. 그녀에게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즐거운 일이어서, 이 일을 단 몇 분도 지체할 수가 없었다. 그 결과 그녀의 성급한 해결책은 부당하기 일쑤였다.

 

나 또한 불안감을 견뎌내지 못하기 때문에 그 불안감을 대체할 수 있는 적절한 희생양이 있을 때만 충분한 시간을 투입한다. 이러한 전략이 올바르지 않음을 찔러주는 좋은 내용이다.

 

그는 매우 영리한데도 이런 자유를 의식하지 못하고 있다. 그는 자기의 커다란 힘을 인정하지 않고, 자신이 정치적 세력을 가지지 못했다고 슬프게 여기는 쪽을 선택한 것이다. 그는 자기가 자유를 사랑한다는 것과 자유를 방해하는 압제적인 세력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그러나 그런 얘기를 할 때마다 실제로는 자기의 자유를 포기하여 남에게 주어 버리고 있는 것이다. 언젠가는 선택을 하는 것이 고통스럽다는 그런 단순한 이유 때문에 삶의 적대시하는 그 친구의 태도가 바뀌기를 나는 간절히 바라고 있다.

 

나는 투쟁하기보다 회피하는 쪽이다. 요새처럼 인터넷이 발달되고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서로 다른 개념을 가진 그룹을 많이 접할 수 있는 세상에서는 회피가 투쟁보다 장기적으로도 나은 전략이 될 수 있다.

 

읽고 난 뒤 정말 좋은 책이라고 생각했음에도 불구하고 충분히 소화하지 못한 기분이 들어 책 소개가 많이 미뤄졌다.

완벽하진 않지만 그래도 이 포스트를 통해 상처입은 영혼을 구제할 수 있을지 모른다는 생각에 용기내어 포스팅 한다. 내 안의 상처들도 사랑과 함께 이 책과 함께 계속 치유될 것이다. M. 스캇 펙에게 무한한 감사를.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Categories
Development

Adobe AIR 컴포넌트 mx:HTML은 요청을 어떻게 보내나

며칠전 오픈아이디 귓속말 OAuth에 대한 문의가 들어왔다.

다름이 아니라 OAuth 인증이 실패한다는 것.
원인을 분석해보니 오픈아이디 귓속말의 OAuth 구현의 문제여서 다른 일 다 제쳐두고 이를 열심히 뜯어고치고 있다.
문제는 OAuth Core 문서의 Section 5.2를 완벽히 구현하지 않아 생긴거였다. 테스트해본 OAuth consumer lib은 ruby와 java 밖에 없었는데, 이번에 들어온 지원요청은 Actionscript 3으로 구현된 OAuth 구현체(as3oauth)였는데, as3oauth는 oauth 인증 데이터를 Authorization 헤더에 실어 나르는 게 아니라 QueryString에 담기 때문이였다.

Section 5.4.1의 Authorization 헤더로만 인증을 수행하고, QueryString이나 POST로 도착한 oauth 인증 데이터들은 쌩깠다는 것.
귓속말 OAuth 인증을 한큐에 통과하지 못하고 애쓰신 많은 개발자분들에게 미안한 마음 감출 길이 없다. -_-;; 지금 귓속말의 OAuth protected resource 접근은 GET querystring과 Authorization 헤더를 둘 다 지원한다. 안타깝게도 POST 데이터로 넘기는 것은 아직 처리하지 못한다.

자 그럼 AIR 1.1에 포함된 WebKit 이 mx:HTML라는 가면을 쓰고 보내는 HTTP Header는 어떻게 생겼는지 구경해보자.

Referer – 리퍼러 스킴은 http가 아닌 app로 온다. swf 명이 test.swf 일 경우 app:/test.swf 형태를 가진다. 뭔가 맘에 안든다. app 란 스킴을 AIR가 독점한 기분이랄까?
Accept – video/mp4;q=0.9 와 audio/mp4 가 있는 것이 매력적이다 :$. 물론 flv는 당연히 포함이다.
x-flash-version – 플래시 플레이어 버전을 보내준다. 최근 공식 릴리즈인 9,0,124,0 이 도착했다.
User-Agent – 보통 이것을 궁금해하지 않을까 싶다. Mozilla/5.0 (Windows; U; ko-KR) AppleWebKit/523+ (KHTML, like Gecko) AdobeAIR/1.1 가 왔다. AppleWebKit ~_~

덕분에 pc에 AIR SDK도 깔고.. 오랜만에 actionscript 구경하게 됐다. 왠지 어색하지 않다. 자바 개발자들이 어렵지 않게 넘어갈 수 있는 플랫폼이리라.

Categories
Development

미투데이 글배달 기능 개조하기

미투데이에는 글배달 기능이 있습니다. 하루동안 작성했던 내용들을.. 매일 새벽 4시경 (조정가능함) 블로그로 내보낼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합니다. 그런데 얼마전부터! 선별적 글배달 기능이 제공되기 시작했습니다. 즉, 포스팅하고 싶은 글들을 아래와 같이 콕! 콕! 찍어서

블로그 API로 푸슝~ 쏩니다. -_-/~

블로그로 포스팅하는 데 쓰이는 API로 MetaWeblog가 있고, 지금은 구글이 인수하여 GData로 승천하여 deprecated된 Blogger api, MovableType 가 있습니다. 티스토리, 텍스트큐브, 이글루스 등이 이런 API들을 잘 지원합니다.

그러나 제 블로그는 사제-_- 블로그라.. API 가 있고 미투데이에서 그것을 지원하는지 안하는지 체크하는 방식이 아니라, 일단 /api/me2day 로 아무 처리도 하지 않는 서블릿을 만들어놓고 무슨 요청을 하는지 구경하여 -_-; 만들었는데요. 꼭 필요한 거 아니면 안만드는, 확장성은 확장할 때만 고려하는 개발자이기 때문에 -_- 이런 류의 작업을 할 때도 리버스 엔지니어링을 합니다 -.-

하여간 미투데이는..

블로그 설정을 위해 Blogger.getUsersBlogs 로 블로그 API 주소의 유효성과 입력한 id/pw를 체크하고, 그 직후 metaWeblog.getRecentPosts 를 연이어 부릅니다.

metaWeblog.getRecentPosts

metaWeblog.getRecentPosts (blogid, username, password, numberOfPosts) returns array of structs

Each struct represents a recent weblog post, containing the same information that a call to metaWeblog.getPost would return.

If numberOfPosts is 1, you get the most recent post. If it’s 2 you also get the second most recent post, as the second array element. If numberOfPosts is greater than the number of posts in the weblog you get all the posts in the weblog.

그러나 getRecentPosts 의 데이터가 사용되는 곳은 없나봅니다. 저같은 경우 하드코딩된 fake entry 를 리턴하도록 해뒀는데 (코딩하기 귀찮으니 -_-) 아무런 문제가 없었습니다. 하드 코딩할 때는 ociweb 의 WAX를 써서 소스코드를 다음처럼 쵸큼 이쁘게 만들어 봤습니다.

마지막으로 글배달에 쓰이는.. metaWeblog.newPost만 처리하면 됩니다. newPost 로 보내준 xml 문서에서 description 부분을 unescape 하여 내용 부분에 떠억- 하니 넣으면 땡입니다.

그런데 어제 미투데이에서 보낸 글을 보면 댓글까지 export 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 어떻게 한 것이냐하면- metaWeblog.newPost 의 description 부분을 받아 블로그 내용을 쓰기 전에 살짝 다음과 같은 filter을 만들어 걸었습니다.
String 을 파라미터로 넘겨 댓글이 포함된 String 을 리턴하도록 하는 Me2dayTools 클래스의 소스코드는 아래에서 구하실 수 있습니다.

Me2dayTools.java.html (예쁘게 보기)
Me2dayTools.java (다운로드 받기)

소스코드 내용을 보면 알겠지만 export된 미투 포스트의 퍼머링크를 정규식으로 찾고, 각 포스트의 고유 아이디를 가져오기 위해 getPosts를 불러 얻은 아이디를 다시 getComments에 넘겨 코멘트를 얻어오고 코멘트 내용을 마크업하여 기존 description 마크업에 꾸겨 넣는 것입니다.

개조하는 인생은 즐겁습니다. (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