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th World Notes by Jang-Ho Hwang

28Mar/150

의지력

Posted by Jang-Ho Hwang

의지력은 근육과 비슷한 면이 많아서 한 번 힘을 발휘한 뒤에는 일시적으로라도 꼭 휴식을 취해야 회복이 되는 것만 같다. 웨이트를 할 때 세트간 휴식시간을 심하게 줄였거나 기구간 휴식시간을 줄였을 때 어떤 피해를 입는지 생각해보면 쉬울 것 같다. 평소에는 딴 생각하면서도 가지고 놀듯이 쉽게 할 수 있었던 일이 갑자기 열라 어려운 일로 둔갑하는 것이다.

오늘은 담배를 안피운지 30일째가 되는 날이다. 금연하신 분들은 잘 알겠지만 한달쯤되면 니코틴이랑은 별 상관없는 상태가 된다. 펴도 되고 안펴도 불편한 것은 없지만 그저 안피기로 결심해야한다. 이것은 금단증상을 견뎌내는 것보다 더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하는데 왜냐하면 저항할 대상이 없기 때문이다. 외부로부터 공격이 들어올 때 이를 방어하는 과정은, 에너지는 많이 들지언정 동기부여의 어려움은 전혀 없다. 공격이 들어오는 지점을 파악하고 분석하여 방어해내면 되는 것이다. 공격하는 근원지를 분석하여 역공격하기도 가능하고 어떻게든 성취감이라도 얻을 수 있다. 그런데 그저 안피우기로 결심하는 것은 에너지는 적게 들겠지만 평생 수행해야 한다는 점에서 대단히 성가신 작업이 되는 것이다. 그러니 담배를 피우지 않기로 결심한 사람들은 금연을 위해 자신의 의지력의 2% 정도는 항상 여분으로 남겨둬야만 한다.

평소에 들 수 있는 무게를 초과하여 강도높은 훈련을 했을 때 지연성 근육통으로 고생하는 것과 똑같은 일이 의지력에서도 일어날 수 있다. 평소보다 자신을 많이 억압(will not)했거나 푸시(will)하면, 그 이후에는 자연스럽게 의지력에 반하는 행동이 따라오는 것 같다. 의지력에 반하는 그 행동에 욕망을 가졌다기보다는 반작용에 가까운 것이다.

의지력이 떨어져있을 때 꼭 해야하는 것은 휴식과 함께 스스로를 적당히 풀어놓는 일이지, 자기비하나 스스로를 옭아매어 남아있지도 않은 의지력을 쥐어 짜내며 스스로를 괴롭히는 것이 아니다. 지연성 근육통에 시달릴 때 내가 하는 것은 "운동으로 생긴 문제는 운동으로 풀어야해!" 하는 패기넘치는 짓이 아니라 파열된 근섬유들이 새 것으로 교체될 수 있게 양질의 단백질(조리가 필요없고 보관이 편한 아몬드라거나)을 먹고 물을 충분히 마시고 근섬유들이 새로 자랄 수 있게 혈액순환 적당히 될 정도의 저강도 걷기운동이다.

서두르지 말고 그러나 쉬지 말고

Filed under: Daily, Life No Comments
26Mar/150

상냥함

Posted by Jang-Ho Hwang

사회에서 사람들에게 내가 시전하는 상냥함이나 배려에는 아무런 의미도 없다. 기저핵이 모든 것을 관장한다. 전전두엽을 활성화했다면 상대방을 활용하려는 것이다. 상대방을 활용한다니 너무 부정적으로 보는 것이 아니냐- 할 수 있는데 곰곰히 생각해보면 다들 그렇게 살도록 교육받았다. 어이없게도 그렇게 교육해놓고 윤리적 도덕적으로 나쁜 행동으로 평가되기도 하지만 너무나 만연해있으므로 언급을 피할만한 가치는 없다.

그런데 기저핵이 상냥함을 보였다고해도 결과적으로는 상대방을 속인 경우가 되기도 한다. 전전두엽이 상냥함을 시전했을때는 그저 그 의도가 명확히 계획되고 통제되었을뿐이지, 결과상의 차이는 전혀 없는 것이다. 어찌보면 강한 의지와 의도를 가졌을때는 상대방에게 그 의도마저도 투명하게 전달되어 아무도 피해자가 없는 상황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기저핵이 보인 상냥함은 상대방을 때로 의아하게 한다. 이유를 알 수 없기도 하지만 경험적으로 상냥함을 활용하고자 하는 의도로 해석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그러한 이용 맥락이 없는 상태에서 상냥함이 나타나면 당황스러울만도 하지 않겠는가.

변연계가 상냥함을 꺼냈다면 즐겁게 데이트를 하면 된다.

어느 부분이 시전했는지와 무관하게 상냥함은 오만하다. 상냥함은 명백한 거짓인데, 이 거짓은 상대방을 기만하고자 했다기보다는 내가 상대에게 진실을 보이면 그는 이를 견뎌내지 못할 약자이거나 그만큼 성숙하지 못한 사람일거라는 추측에서 왔을 확률이 더 높기 때문이다. 그래서 진실이 담긴 상냥함이 가식적인 상냥함보다 훨씬 더 기분 나쁠 때가 있는 것이다.

서로 시간낭비는 하지 말자는 의미에서.

Filed under: Daily, Life No Comments
26Mar/157

직업

Posted by Jang-Ho Hwang

몇년이 지난 어느 봄날 내가 내 직업을 조금도 사랑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거나, 그냥 하는거죠 뭐 ㅎㅎ 정도가 아니라 혐오하고 있었다. 적극적인 거부다.

존나 싫어진지 한참이 지났는데도 이를 바로 그만두지 않고 돈벌기 겁나 쉽다는 이유로 16년이나 해왔다는 점이 가장 부끄럽다. 하지만 이제라도 끝난 게 어디인가. 황장호는 프로그래밍이라는 직업을 때려쳤다.

하하하

Filed under: Daily 7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