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th World Notes by Jang-Ho Hwang

6Mar/09Off

Listening 공부의 어려움

Listening 공부가 어려운 이유에 대해 생각해본다.

 

Podcast를 듣는다. youtube에서 좋아하는 사람이나 주제로 검색해서 인터뷰를 보기도 한다. 

그러나 크나큰 관심이 없다면 모든 내용을 다 듣기가 어렵다. 왜냐하면 외부환경이나 마음속에서 주의력을 빼앗아가기 때문이다. 이것은 사실 놀랄만한 사실이 아니다. 인간은 꽤 정교하게 만들어진 *제품*이기 때문에 관심없는 것에 계속 주의를 기울일만큼 거지같은 시스템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반복적인 훈련으로 들어야겠다- 고 처음에 의지를 갖추기만 하면 알아서 끝까지 듣는 사람이였으면 좋겠지만, 나는 니체가 말한 우둔함을 가지고 있다. ADHD인지는 모르겠지만, 충분한 열정이 생성되지 않으면 주의력은 자꾸만 산으로 간다. 

내가 듣기 공부를 하면서 가장 많이 저지르던 실수는, 발음은 정확히 들려 어떤 단어인지는 알지만 그 의미를 '생각'해야 하거나 혹은 아예 듣지 못했을 때 문맥의 흐름을 좇아가는 것을 잠시 멈추고 '그게 뭐였더라... 사전 찾아봐야겠다'를 생각을 하거나, '어휴, 안되겠어. 이것은 너무 어려워. 다른 오디오 클립으로 바꿔야겠어' 혹은 '엇 내가 친숙한 표현이잖아. 그래.. 이거 여기에도 쓰고, 저기에도 쓰였었지. 참 이럴 때도 쓰면 되겠군!' 하고 생각하는 것이였다. 

내가 생각했던 것은 듣기라는 주제와 문맥을 철저히 배제하고 평가했을 때는 별다른 문제가 없다. 잘 모르는 단어를 그냥 무시하지 않고 사전을 찾아보고 머리속에서 문장도 만들어보고, 입 밖으로 뱉어보기도 하는 훈련은 상당히 추천할만한 학습 방법이다. 

그러나

이러한 방법은 듣기를 공부할 때는 난감하다. 잘 모르는 게 있어도 버퍼에 담아두고 문맥의 흐름을 타고 계속 follow up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이것에 반대 의견을 제시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회화 섹션으로 넘어가면 듣다가 잘 모르는 것이 있을 때 대화를 끊고 다시 물어보는 것이 화자에게 '저 사람이 내 말을 경청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가지게 만들어 또다른 즐거움을 주기도 하므로 얘기가 달라지겠지만, 듣기 공부를 한다는 것은  unidirectional을 훈련하는 것이다. 정보는 쉬지 않고 들어온다. 당신은 audio input source 에 대해서 어떠한 blocking도 할 수 없다. 아니 훈련 중에는 *할 수* 있지만, 그래서는 안되는 것이고, 결국 듣기 공부는 산으로 가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내가 제안하는 듣기 공부 방식은 아래와 같다.

듣기 교재를 푼다 - 정답이 *하나*인 문제를 직시하게 되면 긴장감을 만들어낼 수 있어서 큰 의지력 없이도 집중할 수 있다. 또한 틀렸는지 맞았는지에 대한 피드백이 확실히 주어지므로 효과적이다. 게다가 누가 옆에서 말걸면 화내도 괜찮다.

문제에 봉착했을 때 해결책을 오디오에서 찾는다Just Vocabulary 같은 것을 이용하여 단어 공부를 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것은 리소스가 부족하다는 문제를 안고 있다. just vocabulary 에서 제공하는 단어를 (1) 모르고 (2) 궁금하고 (3) 앎을 포기할 수 없어야 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앎을 포기할 수 없다면 대부분 audio를 듣기보다는 사전을 찾고 끝내버릴 것이기 때문에 위험하다. 실생활 속에서의 적절한 예는 없지만 괜찮은 환경이 제시된다면 아주 좋은 방법일 것이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Jang-Ho Hwang

Comments (3) Trackbacks (0)
  1. 홈이 이상해져네…
    저도 영어공부 목표중인데…
    할부지 아가 사진 보고싶다

  2. 도움이 되셨다니 저도 기분이 좋네요. ^^

    아크몬드 :

    오오오…
    저에게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3. 오오오…
    저에게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Trackback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