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th World »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돈을 번다는 것
Home > Uncategorized >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돈을 번다는 것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돈을 번다는 것

April 7th, 2009

기술력과 보수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기술력은 결과물(software)을 동일한 시간에 얼마나 더 빠르게 만들고 얼마나 더 품질을 좋게 하고 얼마나 더 성능좋게 만드느냐 정도이다. 나는 도무지 트렌드에 관심이 없어서 잘 알지 못하지만, 요새는 함께 일하는 사람과의 인터랙션이 중요하게 여겨지는 것처럼 보인다. 기술 인프라가 충분히 발전했기 때문인가? 더이상 기술력에 리소스를 투입하지 않아도 되는 세상이 온 것만 같다. 나는 실제로 그렇게 생각한다. 좋은 기술들이 도처에 널려있다. 이제는 현재 자신의 상황에서 필요한 기술이 무엇인지 판별하는 능력과, 그것을 빠르게 자기것으로 만들 수 있는 흡수능력(공부 잘하는 애라고 쳐두자)만이 중요하다. 아무튼 이것들은 어디까지나 기술력에 대한 이야기이다. 

 

중고등학교 시절을 회상해본다. 학교에서 잘 나가는 친구들이 있다. 이들은 멋져 보인다. 그리고 이들으로부터 소외되면 큰일날 것만 같은 기분도 든다. 그래서 그 그룹에 속하기 위해 노력하는 학생도 있고, 그들이 맘에 안들어서 새로운 파(group)를 조직하는 자, 그 파에 가담하는 자들도 있다. 이쯤되면 전교생의 과반수가 이 트렌드에 가담하게 되고 새로운 문화가 자리잡게 된다. 하지만, 공부에 도움 되는 것은 단 하나도 없다. 물론 학생들은 이 사실을 잘 알고 있다. 그들은 공부에 *정말로* 관심이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학교에서의 이런 노력이 정말로 쓸모가 없을까? 내 경험으로 보면, 이들은 공부하는 학생들만큼 (혹은 그 이상) 잘 나가기 위해서 엄청나게 고군분투한다. 양아치들은 오래가지 못한다. 그 바닥에서도 엄청난 노력없이는 무엇도 성취할 수 없다. 이들이 높게 평가받을 수 있는 분야는 과도한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기본 바탕이 되어있다는 것이다. 지는 것을 싫어하고 자존심이 강한 것도 결코 나쁜 것만은 아니다. 얼마든지 긍정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황금같은 속성들이다. 분야가 다를 뿐이지, 자기애가 충분하고 열정이 있다는 것 아닌가. 

 

다시 소프트웨어 개발로 돌아와서. 언젠가는 이런 생각을 한 적이 있다. 높은 기술은 보수가 적고, 낮은 기술은 보수가 높은 것은 아닐까하는. 시간이 충분히 지나서야 알았지만 얼토당토 안되는 생각이였다. 기술과 보수는 아무런 상관이 없었다. 기술력이 높다고 보수를 많이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면, 아직도 부모님 품 속에서 징징대는 아기 마인드이다. 책 많이 읽으면 칭찬해주고 맛있는 반찬주는거랑 뭐가 다른가? 그보다는 영화 ‘비열한 거리’의 천호진의 대사가 더 훌륭하다.  

 

병두야, 세상에서 성공하려면 딱 두가지만 알면 돼. 나한테 필요한 사람이 누군지, 그 사람이 뭘 필요로 하는지 ..

 

돈을 벌고자 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자한테 필요한 사람은, 

(1) 내게 줄 돈을 마련할 수 있는 자. 

(2) 내가 잘 만들 수 있는 새로운 소프트웨어를 필요로 하는 자

이고, 

 

그 사람이 필요로 하는 것

(1) 직접 물어보거나 눈치껏.

(2) 자기 취향 잘 맞춰주는 녀석. (반항하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다는 것을 잊지 말 것) 

이다.

 

마지막으로 간과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 나는 트렌드에 관심이 개뿔 없기 때문에 위와 같은 생각만 할 수 있다고 하지만,  많은 사람(고객)들이 자신이 만들고자 제품과 직접적인 관련이 *전혀* 없는 기술이라도 여튼 기술력 높다고 소문난 사람을 신뢰한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딱히 고객이 돈이 많지 않고, 내가 잘 할 수 있는 분야에 대한 니즈가 없다 할지라도 기술력이 높으면 돈을 주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경향 또한 천호진의 대사를 벗어날 수가 없는데, 고객이 필요로 하는 것이 ‘대체적으로 기술력이 높은 사람’ 이기 때문에 고객의 니즈를 당신 스스로가 맞춰준 것이기 때문.  

 

아니면 창업을 하시던가! 

Categories: Uncategorized Tags:
  1. May 8th, 2009 at 10:37 | #1

    개미떼를 잘 보고 피해야되는구낭…ㅎ

  2. April 13th, 2009 at 19:58 | #2

    오늘도 공감하고 갑니다.

  3. K-Dog
    April 12th, 2009 at 13:59 | #3

    컥. 완전 공감 200% 인데요 -0-
    숨이 탁 막히네요

  4. April 8th, 2009 at 17:34 | #4

    맨날 rss로 보다가 오랫만에 왔어요. 대체로 공감하지만 조금 슬퍼지는군요 ;ㅅ;

  5. 기분째즈
    April 7th, 2009 at 11:57 | #5

    우왕. 나도 돈 벌고 싶어.

  6. April 7th, 2009 at 11:20 | #6

    수요 공급의 법칙 또한 잊어서는 안된다. 내게는 수요 공급 법칙을 준수하는 것이 가장 중요했다. 개미떼가 모이면 일단 피하라고 많은 사람들이 말하지 않았던가.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