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th World Notes by Jang-Ho Hwang

26Mar/15Off

상냥함

사회에서 사람들에게 내가 시전하는 상냥함이나 배려에는 아무런 의미도 없다. 기저핵이 모든 것을 관장한다. 전전두엽을 활성화했다면 상대방을 활용하려는 것이다. 상대방을 활용한다니 너무 부정적으로 보는 것이 아니냐- 할 수 있는데 곰곰히 생각해보면 다들 그렇게 살도록 교육받았다. 어이없게도 그렇게 교육해놓고 윤리적 도덕적으로 나쁜 행동으로 평가되기도 하지만 너무나 만연해있으므로 언급을 피할만한 가치는 없다.

그런데 기저핵이 상냥함을 보였다고해도 결과적으로는 상대방을 속인 경우가 되기도 한다. 전전두엽이 상냥함을 시전했을때는 그저 그 의도가 명확히 계획되고 통제되었을뿐이지, 결과상의 차이는 전혀 없는 것이다. 어찌보면 강한 의지와 의도를 가졌을때는 상대방에게 그 의도마저도 투명하게 전달되어 아무도 피해자가 없는 상황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기저핵이 보인 상냥함은 상대방을 때로 의아하게 한다. 이유를 알 수 없기도 하지만 경험적으로 상냥함을 활용하고자 하는 의도로 해석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그러한 이용 맥락이 없는 상태에서 상냥함이 나타나면 당황스러울만도 하지 않겠는가.

변연계가 상냥함을 꺼냈다면 즐겁게 데이트를 하면 된다.

어느 부분이 시전했는지와 무관하게 상냥함은 오만하다. 상냥함은 명백한 거짓인데, 이 거짓은 상대방을 기만하고자 했다기보다는 내가 상대에게 진실을 보이면 그는 이를 견뎌내지 못할 약자이거나 그만큼 성숙하지 못한 사람일거라는 추측에서 왔을 확률이 더 높기 때문이다. 그래서 진실이 담긴 상냥함이 가식적인 상냥함보다 훨씬 더 기분 나쁠 때가 있는 것이다.

서로 시간낭비는 하지 말자는 의미에서.

Posted by Jang-Ho Hwang

Filed under: Daily, Life Comments Off
Comments (0) Trackbacks (0)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

Trackback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