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th World Notes by Jang-Ho Hwang

28Mar/15Off

의지력

의지력은 근육과 비슷한 면이 많아서 한 번 힘을 발휘한 뒤에는 일시적으로라도 꼭 휴식을 취해야 회복이 되는 것만 같다. 웨이트를 할 때 세트간 휴식시간을 심하게 줄였거나 기구간 휴식시간을 줄였을 때 어떤 피해를 입는지 생각해보면 쉬울 것 같다. 평소에는 딴 생각하면서도 가지고 놀듯이 쉽게 할 수 있었던 일이 갑자기 열라 어려운 일로 둔갑하는 것이다.

오늘은 담배를 안피운지 30일째가 되는 날이다. 금연하신 분들은 잘 알겠지만 한달쯤되면 니코틴이랑은 별 상관없는 상태가 된다. 펴도 되고 안펴도 불편한 것은 없지만 그저 안피기로 결심해야한다. 이것은 금단증상을 견뎌내는 것보다 더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하는데 왜냐하면 저항할 대상이 없기 때문이다. 외부로부터 공격이 들어올 때 이를 방어하는 과정은, 에너지는 많이 들지언정 동기부여의 어려움은 전혀 없다. 공격이 들어오는 지점을 파악하고 분석하여 방어해내면 되는 것이다. 공격하는 근원지를 분석하여 역공격하기도 가능하고 어떻게든 성취감이라도 얻을 수 있다. 그런데 그저 안피우기로 결심하는 것은 에너지는 적게 들겠지만 평생 수행해야 한다는 점에서 대단히 성가신 작업이 되는 것이다. 그러니 담배를 피우지 않기로 결심한 사람들은 금연을 위해 자신의 의지력의 2% 정도는 항상 여분으로 남겨둬야만 한다.

평소에 들 수 있는 무게를 초과하여 강도높은 훈련을 했을 때 지연성 근육통으로 고생하는 것과 똑같은 일이 의지력에서도 일어날 수 있다. 평소보다 자신을 많이 억압(will not)했거나 푸시(will)하면, 그 이후에는 자연스럽게 의지력에 반하는 행동이 따라오는 것 같다. 의지력에 반하는 그 행동에 욕망을 가졌다기보다는 반작용에 가까운 것이다.

의지력이 떨어져있을 때 꼭 해야하는 것은 휴식과 함께 스스로를 적당히 풀어놓는 일이지, 자기비하나 스스로를 옭아매어 남아있지도 않은 의지력을 쥐어 짜내며 스스로를 괴롭히는 것이 아니다. 지연성 근육통에 시달릴 때 내가 하는 것은 "운동으로 생긴 문제는 운동으로 풀어야해!" 하는 패기넘치는 짓이 아니라 파열된 근섬유들이 새 것으로 교체될 수 있게 양질의 단백질(조리가 필요없고 보관이 편한 아몬드라거나)을 먹고 물을 충분히 마시고 근섬유들이 새로 자랄 수 있게 혈액순환 적당히 될 정도의 저강도 걷기운동이다.

서두르지 말고 그러나 쉬지 말고

Posted by Jang-Ho Hwang

Filed under: Daily, Life Comments Off
Comments (0) Trackbacks (0)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

Trackbacks are disabled.